금토일 수업과 일정이 없어 기숙사에서 끼니를 해결할 만한 쌀과 김치를 위해 아시안 마트에 가기로했다.


한인 마트는 리옹에 있어 기차타고 1시간은 가야하는데 아시안 마트가 다행히 주변에 있다.








기숙사의 모습.







기숙사 바로 앞 대로이다. 오른쪽으로 쭉가면 후에 등장할 까르푸 등등이 나오고, 왼쪽으로 걸어가면 등교할 수 있다. (하지만 자주 버스를 탄다)


날이 약간 흐렸지만 쌀쌀하거나 비가 오지는 않았다.






실수로 탈 때 버스 사진을 못찍어서, 내려서 찍었다.


자주 타는 버스인 M4와 M6은 2량으로 구성되어있다. 따라서 99% 앉아갈 수 있다. ㅎㅎ





M4의 종점에서 내려서 트램을 타고 두 정거장 가면 아시안 마트다.


한국과 다르게 버스나 트램의 정류장 사이 간격이 매우 가깝다. 두 정거장은 실제로 걸어서 5분 내외의 거리였다.





트램의 배차간격이 5분이여서 기다렸는데...





반대 방향에서만 하루죙일 와서 15분정도 기다리다가 그냥 걸어갔다.







아시안 마트에서 김치와 쌀, 그리고 불닭볶음면을 많이 구매했다.


아시안 마트 사진은 다음에 또 방문하면 소개하도록 하겠다.







짜잔. 기숙사 근처로 돌아왔습니다!


까르푸에서 고기를 사기로 결심.






이곳이 까르푸, 약국, 과일가게, 은행 등이 모여있는 마을 상가라고 보면 된다.



사실 학교와 기숙사가 있는 곳이 거의 시골에 가까운지라 별 게 없다. 아직 버거킹과 서브웨이를 맛보지 못했다.


하지만 여행다니면 자주 먹게 될 것 같으니까 주로 해먹고 다닌다.





최애 메뉴 고추장 돼지고기 볶음 + 셜록 시청




3/14 (목) 오후 ~ 3/17 (일) : 3박

3/18 (월) 오후 ~  3/24 (일) : 6박 (3/18 수업 하나를 째면 위와 합칠 수 있다)

3/28 (목) 오후 ~ 3/31 (일) : 3박

4/13 (토) ~ 4/22 (월) : 9박
4/23 (화) 오후 ~ 4/28 (일) : 5박 (4/23 수업 하나를 째면 위와 합칠 수 있다)

5/2 (목) 오후 ~ 5/5 (일) : 3박

5/11 (토) ~ 5/13 (월) : 2박 (5/14 수업 하나를 째면 2박 추가)

5/21 (화) 오후 ~ 5/27(월) : 6박 (근데 여긴 기말고사 기간인가,,,,???)


* 목요일 오후부터인 기간은 수업 하나를 제하면 수요일부터로 이어져, 1박 추가


5/29 : 종강



직전 글 "[유럽여행] 02. 대략적인 도시 배치"의 일부 내용이다.


이에 이어 조금 더 여행을 구체화 해보았다.



3/19 (화) ~ 3/23 (토) : 벨기에 브뤼셀 4박 (확정)


3/30 (토) ~ 3/31 (일) : 덴마크로 교환 온 친구와 리옹에서 1박 (유력)


4/13 (토) ~ 4/22 (월) : 바르셀로나, 마드리드, 리스본 7박 즈음 (유력)


4/24 (수) ~ 4/28 (일) : 프랑스 남부 3박 즈음 (애매)


5/1 (수) ~ 5/5 (일) : 런던 4박 및 첼시 경기 직관 (유력)


5/22 (수) ~ 5/27 (월) : 프랑스 남부 혹은 파리와 파리근교 4박 즈음 (애매)


종강



6월 여행 계획 (꾸준히 변경 중)


6/2 리옹 OUT


14:10 ~ 15:55 비행기 (61,708 원)


6/2 ~ 6/7 오스트리아 빈


21:27 ~ (+1) 05:57 기차 (83.80 유로) or 10:35 ~ 11:25 비행기 (188,052 원)


6/7 ~ 6/10 슬로베니아 루블랴냐


08:58 ~ 17:21 기차 (89.20 유로)


6/10 ~ 6/13 헝가리 부다페스트


19:30 ~ 20:40 비행기 (23,328 원)


6/13 ~ 6/16 체코 프라하


뮌헨 : 비행기 1시간, 약 13만원, 기차 5시간 반, 약 80유로

베를린 : 비행기 직행 없음. 기차 4시간, 약 20유로


베를린으로 간 뒤, 독일 유레일 패스를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음.


6/16 ~ 6/23 독일, 도시 미정


베를린 : 비행기 1시간 반, 8만원 ~ 14만원. 기차 약 6시간, 70유로

뮌헨: 비행기 1시간 반, 9만원 내외. 기차 직행 없음


6/23 ~ 6/25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6/25 암스테르담 OUT


21:20 ~ (+1) 15:05 비행기


6/26 인천 IN

기존에 유럽 여행을 위한 도시 나열을 했었는데, 이제 시간표도 거의 확정되었으니 배치를 해보려한다.


우선 이번 여행을 크게 세 종류로 나눌 수 있는데



1. 프랑스 여행

2. 학기 중 해외 여행

3. 6월 해외 여행



이다.


1번의 경우 주말에 하루를 붙여 2박 3일 정도로 다녀 올 계획이다.

2번의 경우 학기 중 방학이나, 주말에 공강과 자체공강을 합쳐 4박이상으로 다닐 계획이다.

3번의 경우 학기가 끝나고 6월 25일까지 다니는 여행이다. 주로 동유럽과 북유럽 정도일 듯 하다.



시험기간이랑 과제기간, 영어 수업 튜터링은 언제 배정되는지는 잘 모르겠는데 열심히 하려고 온건아니니 ㅎ

일단 2박 이상의 휴일을 나열해 보면



3/14 (목) 오후 ~ 3/17 (일) : 3박

3/18 (월) 오후 ~  3/24 (일) : 6박 (3/18 수업 하나를 째면 위와 합칠 수 있다)

3/28 (목) 오후 ~ 3/31 (일) : 3박

4/13 (토) ~ 4/22 (월) : 9박
4/23 (화) 오후 ~ 4/28 (일) : 5박 (4/23 수업 하나를 째면 위와 합칠 수 있다)

5/2 (목) 오후 ~ 5/5 (일) : 3박

5/11 (토) ~ 5/13 (월) : 2박 (5/14 수업 하나를 째면 2박 추가)

5/21 (화) 오후 ~ 5/27(월) : 6박 (근데 여긴 기말고사 기간인가,,,,???)


* 목요일 오후부터인 기간은 수업 하나를 제하면 수요일부터로 이어져, 1박 추가


5/29 : 종강




대체의 계획은, 주말에는 프랑스 남부 여행이나 파리 여행을 하고


4/13 ~ 4/22는 수업을 째거나 하는게 아닌 공식 휴가일이므로 스페인, 포르투갈 쪽을 둘러 보고


나머지 기간 중 수업을 하나 빠져서 4, 5박 정도의 해외여행을 하는 것이다.


특히 영국과 독일은 학기 중에 여행을 미리 다녀 6월 여행 계획에서 제하는 추가 목표가 있다.




유럽에 오면 직관하고 싶은 경기가 두 종류 있었는데, 축구 EPL 첼시의 경기와, 롤 LEC 경기이다.


첼시 홈구장 경기는 5월 4일 왓퍼드와의 경기가 유일하게 휴일기간에 끼는데 5월 2일 수업을 째고 5/1~5/5 런던 및 런던 근교를 다녀오면 어떨까 싶다.

롤 경기는 스프링 정규시즌은 글렀고, 스프링 포스트시즌이나 서머 정규시즌 초반에 가야하는데 정확한 일정이 나오지 않아 90%이상 마음을 접었다.




1. 프랑스 여행


남부 1: 니스, 칸, 에즈, 생폴드방스, 망통, 그라스 + 모나코

남부 2: 마르세유, 엑상 프로방스, 아비뇽

파리 근교 : 스트라스부르, 베르사유 등


2. 학기중 해외 여행


스페인, 포르투갈 (1순위, 확실한 휴일이 존재하므로 안정적)

영국: 런던 및 런던 근교 (2순위, EPL 직관 여부가 치명적)

이탈리아: 베네치아, 피렌체 (3순위, 프랑스와 매우 가까움)

독일 : 도시 추후 결정




3. 해외 여행 (지도를 보고 배치한 임시 순서, 학기중 해외여행을 못간 경우 고려, 북유럽 추후 추가 가능)


(이탈리아) → 오스트리아 →  헝가리 → 체코 →  (독일) → 벨기에 → 네덜란드






어찌 되었건, 

가이드 투어였던 1차 유럽 여행이나

첫 자유여행이라 빡빡하게 일정을 잡아 힘들었던 2차 유럽 여행과 다르게


가끔은 아무생각없이 카메라만 들고 걸어다닐 수 있는 그런 여행을 하고 싶다.



이렇게 대략적인 여행 도시 배치를 마친다!

  1. 2019.03.10 21:41

    비밀댓글입니다



시작 전에 어제 열심히 만든 고추장 불고기 !


파 썰고 마늘 써는 것 처음 해보았다.







개강 전 마지막 주말이므로 리옹 여행,,, 이라기 보다는 시내 구경 같은 느낌으로 갔다왔다.






Lyon Part Dieu 역에서 지하철 B를 타고 saxe-gambetta 역으로 간 뒤 지하철 D를 타고 구시가지인 Vieux Lyon 역에 도착할 수 있다. 여기서 푸니쿨라 케이블카를 그대로 타면 푸비에르 노트르담 성당에 올 수 있다.


참고로 리옹에서 교통 1회권은 1.9 유로이며 첫 사용 후 1시간 동안 쓸 수 있다!




오,,,, 멋있어,,,,


하지만 배경지식 없이 가서 잘 모르겠더라.




하지만



이렇게 주변이 예쁘다는 것은 알 수 있었다.


카메라 공부를 좀 해야지 싶기도 했음.





안에 각개 국어로 글이 써져있다.

한국어도 발견!







성당 뒷 쪽으로 나오면 리옹 시내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저 커다란 두 빌딩은 뭘까 ? ...





구 시가지로 내려가는 길.


멀지는 않은데 완전 내리막이라 반대 방향은 쉽지 않을 것이다.








구시가지 도착!!!




구냥 이뻐서 찍어봄.





점심식사 하는 곳의 강아지들.








점심식사는 21유로를 지불하고 에피타이저 + 메인 디쉬 + 디저트의 형태로 먹었다.


메뉴판을 찍는 것을 깜빡해서 요리 이름은 모르겠다.


맛있었다. 위에 하얀 건 계란이다.





메인 디쉬는 스테이크 같은 거로 시킴.





디저트는 잘 못알아보겠어서 크림이랑 치즈 있는 걸로 했는데 별로 안달다,, 남겼다.





화장실 갔는데 깜짝 놀라서 찍음


ㅋㅋㅋ

ㅋㅋㅋㅋㅋ






그리고 그냥 앞으로 걸었는데 여기가 아마 리옹 대성당 인듯





일부 공사중이다.





카메라 공부를 해야겠다 (2)




저 물체는 악기이다. 신기함





뭐 이런 향초 가게도있다.





여기는 손 강이다.

기존에 유럽 여행 다니며 여러 강을 봤지만 또 느낌이 달랐다.






설정샷 ^^. 바지 정리좀 하고 찍을 걸




거위인가, 백조인가 ?


백조라는 조언을 받았다.


지나가던 사람 과자도 뺏어먹음. 갸아아아악








프랑스의 맥도날드다.






여기는 리옹에 위치한 한인 마트다. 당장은 사고싶은게 없어서 김치랑 불닭볶음면만 사왔다.

꽤나 크다.




맥도날드에서 버거를 시켜봄


세트는 5유로다.





다시 Lyon Part Dieu 역






이렇게 리옹 구경을 마친다.

큰 이변이 없다면 교환학생 학기가 끝나는 5월 31일 부터, 비자가 끝나고 한국행 비행기 티켓을 예매한 6월 25일 까지 유럽 여행을 다니게 된다.


따라서 25일 간의 유럽여행 계획을 잘 세워야 한다.




나는 유럽 여행이 3회차인데,

1회차에는 프랑스/스위스/이탈리아 9일간

2회차에는 프랑스/영국/독일/오스트리아/이탈리아/스위스/스페인 24일간

여행하였다.



아무래도 빠르게빠르게 여행을 다녔고 약간 흥미가 없이 다녔던 시기도 있어서, 한번 들렸던 도시를 다시 들려서 찬찬히 보는 것도 크게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두 번 들렸던 도시들 대부분은 크게 끌리지 않는데, 특히 로마와 인터라켄이 그렇다.


파리는 2회 방문하였지만 프랑스 교환학생인 만큼 한 번 더 갈 생각이 있다.



또한 변수가 되는 것이, 교환학생 학기 3달간 근교 + 가까운 나라 여행을 얼마나 갈 수 있느냐 이므로 일단 도시 나열부터 하고나서 계획은 추후에 짜기로 결심했다.




한국에서 들고 날라온 '이지유럽' 책을 참고하였다.




영국 : 런던 및 런던 근교

영국은 영어가 되어서 그런지 몰라도 저번 여행에서도 만족도가 높았다. 축덕질도 한 번 하면 엄청날듯 ㅎㅎ



프랑스

는 6월에는 다니지 않을 생각이다. 3~5월에 많이 다녀 두자.



벨기에 : 브뤼셀

잘 모르지만, 최애 맥주 호가든의 나라이기도하다. 딱히 멀지도 않고 한번 다녀와보고 싶다.



룩셈부르크 : 

지도를 보니 코딱지만하다. 1박 정도 하면 좋지 않을까?



스위스 :

는 크게 관심 없다. 이미 두 번이나 여행다녔다.



이탈리아 : 베네치아 (+ 피렌체?)

이탈리아도 두 번 방문하였다. 일단 로마는 크게 관심 없고, 남부는 가면 좋을 것 같기는 하나 약간 동선낭비 + 치안 문제 때문에 베니스와 피렌체 정도 좋을 듯 하다.



스페인 : 

바르셀로나는 저번에 방문한 것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하고, 마드리드는 일단 킾이다.

스페인도 리옹에서 가깝기 때문에 방학중에 한번 가볼 수 있으면 좋겠다.


포르투갈도 마찬가지.



네덜란드 : 암스테르담, 헤이그

출국 비행기가 AMS 출발이므로 좋으나 싫으나 들리게 되어있다.

2회차 여행때도 AMS에서 출국하였기 때문에 사실 도시 구경은 했었지만



독일 : 고민중

2회차 여행 때 독일도 상당히 큰 비중이었다.

뮌헨과 근교여행을 했었다.

시간이 남으면 갈 것 같다. 맥주는 맛있다.



체코 : 프라하

꼭 가보고 싶다.



오스트리아 : 고민중

오스트리아도 저번 여행에 방문하여서 시간이 남으면 갈 것 같다.



헝가리 : 부다페스트?

많이 들어봤긴한데 동선상 너무 동유럽인듯하여 킾 해둔다.





도시당 평균 2~3박 정도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적게는 8개도시 많게는 10~12개 도시를 거치게 되지 않을까 싶다.


일단 정리 끝!



2월 28일까지 일처리를 많이 하고, 3월 1일이 되자 조금 여유가 생겼다.


아직 기숙사는 정리를 덜해서 더럽지만 그래도 소개해본다.





기숙사 책상과 책장의 모습.


더럽다. ㅎㅎ 선이 매우 많다.


지금은 저 때 보다는 깨끗하다.





침대의 모습. 마찬가지로 더럽다. 지금은 조금 더 깨끗하다.






방의 반대편에 비슷한 크기의 주방+화장실이 있다.


오늘은 근처 Carrefour 에서 파스타와 소스, 베이컨, 마늘을 사와서 까르보나라를 해먹었다.


라면도 여기와서 처음 끓여봤는데 조금 진화한 생물이 되었다.






냠냠 맛있는 까르보나라 완성








+ 호가든도 판다. 아직 안마셔봤다.






내일은 유럽에서 여행다니고 싶은 도시에 대해 작성해보겠다.



19년 2월 25일 아침에 한국에서 출발하여

비행기 12시간 정도 타고,

기차도 오래오래 타서 25일 밤 늦게 기숙사에 도착했다.


그리고 26, 27일 정신없이 피곤하게 보냈다.


우선 생활을 위해 해결해야할 서류 등등이 많았다.


첫 날에는 기숙사 등록을 진행했다.



유심을 발급받았다. 유심 값은 10유로고, 매달 8.99유로 선불로 지불하면 전화문자와 50기가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다. 아직 속도는 잘 모르겠다.

프랑스 번호를 받았기때문에 카카오톡 계정도 하나 더 생성했다.


예전 폰인 갤럭시 노트5 공기계를 가져와서 프랑스 유심을 꽂았다.




프랑스 교통카드 OURA를 발급받았다. 발급비용은 5유로다. 


프랑스 전체인지 Saint-Etienne 전용인지는 모르겠으나

교통카드 10회권이 10유로고 OURA를 충전해서도 1회 1유로로 사용가능하다.


1회 사용시 1시간 반까지 환승이 가능하다.


또한 매달 1일부터 말일까지 27유로로 무제한 버스 & 트램도 사용 가능하다고 한다.


발급 받을 때 사진이 필요하다. 뒷면에 사진이 인쇄되어있음 ㅎㅎ




사진으로 담지는 못하였지만 "carte jeune" 라고 50유로를 지불하면 1년동안 할인된 가격에 프랑스 기차를 탈 수 있는 카드가 있다. 청소년 부근으로 나이제한도 있으니 여권도 보여드려야한다. 대충 계산해보니 파리 1회 왕복으로도 거의 본전이고 다른 기차도 타기 마련이니 교환 와있는 3개월만 사용하더라도 괜찮다고 생각하여 구매했다. 마찬가지로 증명사진이 필요하다.




student center 라는 곳에 가면 프랑스 체류증인 OFII 문서 작성에 도움을 준다고 해서 갔는데

이제는 해당 업무를 안한다 (???) 라고 하셔서

다짜고짜 근처 카페에 가서 밀크쉐이크를 시키고 OFII 문서를 마저 작성했다.


La Poste (우체국) 에 가서 등기로 보냈다.




프랑스어 공부를 하나도 안하고 와서 막막했는데, 교환학생 먼저 와서 석사과정하시는 분께서 많이 도와주셔서 다행이다!! 생명의 은인이다 ㅠㅠ




프랑스 교환학생 서류는 구글에 치면 정말 많이 나오는데 다들 잘 정리 되어있으므로 꼼꼼성부족한 나는 따로 포스팅하지 않겠다... 좀 미리 계획했으면 할 수 있었을지도. 많이 고생하며 돌아댕겼지만 사진자료는 하나도 없다. 할 수 있는 말은 사본을 많이 복사하고 사진을 많이 가져오면 좋다 정도


남은건 은행 계좌 개설, 학교 등록, 주거 지원금 CAF 신청 정도가 있을 듯 하다. 내일 많이 할듯.

하지만 서류 처리가 느리고 정확하지 않은 프랑스,,, ㅠ


다음으로는 장보기를 열심히 했다.





우선 26일에는 이케아에 갔다. 기숙사에서는 버스를 두 번 타고, 조금 더 걸어야해서 거의 1시간 걸리는 듯 하다.


못 가져온 밥그릇 국그릇 반찬그릇 머그컵을 담았다.


그리고 26일 점심으로 스팸을 구워먹으려했는데 아무리해도 인덕션이 안되더라.


인덕션의 원리를 처음 알게 되었는데, 자체가 가열되는 것이 아니라 자기장을 이용해서 그릇을 가열시키는 원리로 자기장 발생 가능한 물질이 없으면 아예 켜지지가 않더라. 몰라서 1시간정도 삽질했다...


암튼 그래서 냄비는 인덕션이 되고 프라이팬은 안되는걸 가져와서 하나 새로 샀다.


그 외에도 마음의 안정을 주는 쿠션과 빨래바구니, 충동적 발수건 구매



이케아 워낙 커서 한참 걸렸는데, 마지막에 와리가리하면서 깔맞춤으로 했다.

핸드폰 카메라로 대충 찍은거라 색감은 잘 안담기는데 은은한 고려청자색 (??)의 컵 접시 그릇

그리고 은은한 파란 계통의 접시와 컵도 세트다.


이케아 힘들지만 많이 싸고 이쁘다. 별게 다 있으니 충동구매 조심.





26일에 못해먹은 스팸과 계란을 27일 해먹었다.



점심먹고 아까 언급한 업무들을 봤다.

이곳이 ST ETIENNE CHATEAUCREUX 역이고 아까 언급한 교통카드를 발급할 수 있었다.





오는 길에 Bellevue 쪽을 들려서 아시안마트 Pai Lenh와 대형마트 Auchan 에 들렸다. 


아시안마트는 중국분이 하시는 것 같았다. 다행히 한국 음식도 좀 있었는데 핵불닭볶음면과 짜파게티, 그리고 쌀을 샀다. (후폭풍을 불러옴)


쌀은 1kg에 2유로 정도고 김치는 410g에 4.1유로 였다. 스팸을 구하고 싶었는데 발견하지 못했다.



한국에서 올 때 세제, 치약, 샴푸, 바디워시 등을 여행용으로 조그마하게 가져왔기 때문에 번역기 써가면서 구매했다.


프랑스에는 바닐라향이 되게 많던데 바디워시는 바닐라향, 샴푸는 사과향으로 구매했다. 내일 써봐야지



낑낑대며 기숙사에 와서 불파게티를 해먹으려했는데


핵불닭볶음면 너무 매웠다.

표지에 매운맛 x2 써있는게 대충 써놓은게 아니라 실제로 뭔 성분이 2배로 있다고 한다.


나중에 알게 되었는데 한국에서는 2017년 1월에 한정판으로 나온 메뉴라고한다. 해외에만 계속 풀려있는데 그걸 사먹은 것,,,,,


암튼 짜파게티랑 섞어서 2배 희석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넘매웠다. 다 못먹었다.


속에 불났다.








아직 너무 정신없고 피곤해서


카메라도 못 꺼냈고, 스위치 게임도 못했고, 운동도 못했고, 열심히 챙겨온 책도 펼쳐보지도 못했다. 영화나 유튜브도 당연 못 봤다.


내일까지만 열심히 돌아댕기면 좀 여유가 생기지 않을까 싶다.


그 뒤부터는 일단 카메라도 들고댕기면서 사진 열심히 찍어야겠다.

책보면서 불어를 생존용까지만이라도 공부하고, 여행 계획도 짜고, 게임도 많이 해야지.




  1. 분당왕자님 2019.02.28 15:51

    열심히 사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2. 그럼나는분당공주님 2019.02.28 18:15

    다음 포스팅도 기대할게요

+ Recent posts